•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파리바게뜨 제빵사, 밀린 연장근로수당 '86억' 받는다

파리바게뜨가 그동안 밀린 연장근로수당 86억원을 제빵사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파리바게뜨 제빵사들이 그동안 받지 못한 연장근로수당 86억원을 수령하게 됐다. 


1일 화석식품산업노조 파리바게뜨지회와 식품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 본사와 가맹점주 합작사 'pb 파트너즈'는 소속 제빵기사 7천여명에게 미지급 연장근로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6월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파리바게뜨가 제빵기사들의 퇴근시간을 조작해 연장근로수당을 제때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이른바 임금꺾기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해 고용노동부는 이같은 정황을 바탕으로 파리바게뜨 본사, 협력업체, 가맹점 등을 근로감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2개월 뒤인 9월 파리바게뜨가 제빵기사에게 연장근로수당 110억여원을 주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pb파트너가 지급하는 연장근로수당은 110억여원에서 24억 줄어든 86억원 규모다. 이는 올해 고용노동부가 휴대전화, 전자시스템 등을 분석해 재정산한 결과다.


파리바게뜨 측은 "지난해 7월 미리 지급한 금액을 제외하고 산정했기 때문에 규모가 줄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파리바게뜨는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외에도 고용 형태를 두고 노사간의 갈등을 겪어왔다.


올해 1월 파리바게뜨 본사가 자회사를 활용해 제빵사를 고용하겠다는 내용의 상생협약을 체결하면서 논란은 일단락 됐다.


협약에 따라 본사, 가맹점주, 협력업체 합작법인이었던 '해피파트너스'는 pb파트너즈로 이름이 바뀌었으며, 현재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은 이곳에 소속돼 있다.


노조 관계자는 "올해 1월 노사협의 당시 합의문에 '체불임금은 조속히 해결하도록 노력한다'는 문구를 넣었다"며 "특히 본사가 체불금액 지급을 보증한다는 확약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pb 파트너즈 담당자가 현재 개별 당사자에게 연락해 내역을 알려주고 있다"면서 "정확한 산정 기준과 근거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