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유세 중 시민에 밀려 넘어져 '꼬리뼈' 금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구시장 재선에 도전하는 자유한국당 권영진(現 대구시장) 후보가 선거 첫날부터 장애인 단체 여성에 의해 봉변을 겪었다.


지난 31일 오후 1시쯤 대구 중구 반월당 동아쇼핑 앞 광장에서 유세를 펼친 권 후보는 단상을 내려오는 순간 한 여성에게 '밀침'을 당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고, 갑작스러운 밀치기에 권 후보는 그대로 뒤로 고꾸라졌다.


주변 사람들도 이를 막지 못했고, 권 후보가 넘어지는 것을 막지 못했다. 급작스레 넘어진 권 후보는 꼬리뼈와 허리에 고통을 호소하며 즉각 병원 이송됐다.


인사이트뉴스1


권 후보를 진단한 의료진은 "꼬리뼈에 실금이 갔다"며 '전치 3주' 통보를 내렸고, 선거 운동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권 후보는 현재 대구 모처에 자리한 병원에서 링거 주사를 맞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지만, 꼬리뼈 통증으로 인해 반듯이 눕지 못해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권 후보 측은 당장 오늘(1일) 선거 유세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꼬리뼈 부분이 회복이 더딘 부위기 때문에 지금 당장은 유세를 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인사이트장애인 전동 휠체어를 타보는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 / 뉴스1


캠프 관계자는 "후보자에 대한 폭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라면서 "폭행 용의자는 누구고, 배후에 어떤 세력이 있는지 명백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분노했다.


장애인 단체는 "권 후보의 부상은 안타깝지만 폭행·테러는 아니다"라면서 "장애인 부모의 한 여성이 권 후보 앞을 한쪽 팔로 막아서는 순간 권 후보가 넘어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더 건장한 권 후보가 여성이 팔로 막아서는 것을 두고 '폭행·테러'라고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신고가 됐는지에 관계없이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이다. 관계자는 "사건 현장 영상을 파악해 범행 여부를 검토 중"이라면서 "해당 여성의 신원을 파악하는 일도 병행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