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의식 잃은 운전자 살리려고 고의로 사고낸 '쏘나타 의인'에 'LG 의인상' 수여

인사이트(좌) LG복지재단, (우) 창원소방본부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고속도로에서 의식 잃은 화물차 운전자를 살리려고 자신의 차량으로 막아 세운 '쏘나타 의인'이 'LG 의인상'을 받는다.


30일 LG복지재단은 운전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가 타고 있던 화물차에 고의 사고를 내 대형 사고를 막은 '쏘나타 의인' 박세훈(44) 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쏘나타 의인' 박세훈 씨는 지난 29일 오전 10시경 경남 함안군 중부내륙고속도로 칠원 요금소 부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화물차를 목격했다.


하지만 화물차는 멈추지 않고 차선을 가로 질러 갓길 쪽을 향해 달려갔고 박세훈 씨는 경적을 울리며 화물차 뒤를 쫓아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창원소방본부


박세훈 씨는 사고 차량 옆으로 접근해 운전자가 몸을 떨고 있는 것을 확인했고 대형사고를 막기 위해 곧바로 속력을 높여 화물차 앞을 가로막았다.


빠른 속도로 달리는 화물차를 자신의 차량으로 수차례 충돌시켜 가까스로 멈춰 세운 박세훈 씨는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이동시킨 후 119가 도착할 때까지 응급조치를 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급박한 상황에서 '쏘나타 의인' 박세훈 씨는 큰 위험을 무릅쓰고 달리는 화물차를 막아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세훈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에서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복지재단


한편 'LG 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에 따라 제정된 상이다.


목숨 걸고 불길 뛰어들어가 시민 구한 배우 박재홍 씨와 고속도로 대형 참사를 막기 위해 고의로 추돌사고를 낸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 씨 등 지난 3년간 총 76명이 넘는 시민 영웅들이 'LG 의인상'을 받았다.


'LG 의인상' 수상자는 LG복지재단 내부 조직인 '의인상 선정위원단'에서 결정하며 의인에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의 상금이 전달된다.


LG복지재단은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우리 사회의 의인들을 꾸준히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