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자는데 네 방 가도 돼?" 아빠가 친딸에게 보낸 소름돋는 문자

인사이트

SBS '궁금한 이야기 Y'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10년간 친딸을 상습적으로 성추행·성폭행 하고, 아내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한 남성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아버지의 추악한 실체를 폭로한 딸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딸 A양은 7살 때부터 아버지 하모씨로부터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엔 너무 어려 그 의미조차 알지 못했다는 A양. 하씨는 A양이 점점 성숙해 갈수록 추행 횟수를 늘렸고, 1주일에 2~3번씩 딸의 몸을 만졌다.


그러던 중 A양이 동생들과 안방에서 잠이 들었을 때 하씨가 방문을 열고 들어왔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Y'


A양은 "아빠가 막 저 끌고 제 방에서 (성관계를) 하자고 했는데, 거절했더니 동생들 자는 방에서 했다"고 주장했다.


그때 A양은 겨우 중학교 3학년이었다. 그날 이후 하씨의 노골적인 성관계 요구는 계속됐다.


올해 4월 17일에도 하씨는 자고 있는 딸의 방에 들어왔다. A양이 몸을 확 돌리며 거절의사를 표하자 하씨는 "내일 학교 가니 오늘은 자라"며 방을 나섰다고 했다.


하씨가 친딸 A양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도 공개됐다.


하씨는 "엄마 자는 데 아빠 가도 돼?"라고 보냈고, 이에 A양은 "오지마"라고 답장했다.


A양은 "(아빠가) '너는 아직 어려서 몸이 좋다고, 아빠 애인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살인자랑 다를 게 없는 사람 같다"며 몸을 떨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Y'


그렇다면 A양은 왜 아무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알리지 못했을까.


알고 보니 A양 어머니인 김모씨 역시 성매매를 강요당하는 등 남편 하씨로부터 고통받고 있었다.


하기 싫다는 김씨 말에도 하씨는 강제로 아내를 끌고 나갔고 때로는 폭력도 이어졌다. 그런 김씨가 기댈 수 있는건 술과 딸 A양이었다.


엄마에게 짐이 될 수 없었던 A양은 아빠가 자신을 성폭행하고 있다는 걸 차마 말하지 못했다. 그저 누가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생각 뿐이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Y'


그랬던 A양이 긴 침묵을 깨고 세상에 아빠의 실체를 알리게 된 건 모두 동생 때문이다.


A양은 최근 하씨가 초등학교 저학년인 여동생의 가슴을 만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더 이상 이를 두고볼 수 없어 A양은 엄마 김씨와 함께 아빠 하씨를 성매매 강요 및 친족 강간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미경 교수는 "딸이 이번에 알려지지 않는다면 어린 동생도 범죄 대상이 될 수 있겠다 생각해 폭로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하씨 측은 "친딸을 성폭행 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강력 부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