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주운 '지갑'으로 장난감 사준다는 아빠 말에 7살 아들이 한 대답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돌려주자 아빠"


7살 아들의 한 마디에 아빠는 흐뭇한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


지난 23일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직장인 A씨는 "지갑을 주웠다"는 아내의 말을 듣게 됐다.


지갑 안에는 신분증은 물론 주인과 연락할 만한 정보가 하나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신용카드와 현금 25만원 정도만 들어있었을 뿐이라고.


"경찰서에 갖다 줘야겠다"고 생각한 A씨는 문득 장난스러운 호기심이 들었다.


이에 그는 7살 아들에게 "이거 가지고 장난감 살 수 있는데 어떡할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어린 아들은 단번에 "잃어버린 사람 돌려줘야지"라고 대답했다.


A씨는 다시 한번 "잃어버린 거니까 우리가 써도 되지 않을까? 맛있는 것도 사 먹고 장난감 사고 놀자"고 아들을 유혹(?)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그러나 아들은 "아빠는 (지갑) 잃어버리면 돌려주는 게 좋아 주운 사람이 쓰는 게 좋아?"라면서 "돌려주자 아빠"라고 A씨를 설득했다.


가정과 학교에서 배운 대로 행동한 것이다.


아들이 너무나 기특했던 그는 가족과 함께 경찰서를 방문해 지갑을 돌려주고 왔다고 한다.


A씨는 "너무 기분 좋은 하루였다"며 "얼마 후 주인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보기만 해도 흐뭇해지는 A씨 가족의 사연은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아빠보다 나은 아들이네요", "아들 잘 키우셨네요", "읽기만 해도 훈훈해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