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 교통사고'로 수십명 구한 한영탁씨 '치킨 200마리' 선물 받는다

인사이트

사진 제공 =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업계 2위 bhc치킨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수십명의 사람을 살린 한영탁 씨에게 치킨 200마리를 선물했다.


24일 bhc치킨은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의로운 일을 한 '이달의 bhc 히어로'로 한영탁 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씨는 지난 12일 제2서해안 고속도로 조암 나들목 인근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 받은 후 멈추지 않고 계속 달리는 SUV 차량을 자신의 차량 투스카니로 막아 세운 운전자다.


한씨는 고의로 사고를 냈지만, 한씨 덕에 대형 참사를 막을 수 있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당시 SUV 운전자는 한씨의 예상대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였다.


bhc치킨은 위험천만한 상황임에도 고속도로에서 용기를 낸 한씨의 행동에 큰 감동을 표하며, 한씨에게 감사의 뜻으로 상장과 치킨 상품권 200장을 전달했다.


한씨는 "당시와 같은 위급한 상황이라면 누구라도 도우려고 했을 것이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bhc치킨 허명수 상무는 "자신도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 운전자의 생명을 구한 한영탁 씨의 용기에 큰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한영탁 씨와 같은 진정한 영웅을 찾아 이들의 용기를 기리고 우리 사회가 더욱 건강해질 수 있도록 bhc히어로 선정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bhc치킨


한편, bhc치킨의 '이달의 bhc 히어로'는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의인들에게 깜짝 선물을 전달하는 bhc치킨의 사회 공헌활동이다.


bhc치킨 측은 해당 사회 공헌활동을 지난해부터 해오고 있다.


인사이트bhc치킨


인사이트사진 제공 = bhc치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