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미쳐도 곱게 미쳐!" 대한항공 조현아에 돌직구 날린 시민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도우미 불법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한 시민이 돌직구를 날렸다.


24일 오후 12시 55분께 조 전 부사장은 서울 양천구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앞서 2014년 12월 '땅콩회항'으로 포토라인에 선지 3년 5개월 만이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등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부사장은 고개를 푹 숙인 채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인사이트뉴스1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도 조 전 부사장은 "죄송하다"는 말만 남긴 뒤 조사실로 향했다.


그때 취재진들 사이에서 한 남성의 고성이 들려왔다. 그는 "야! 미쳐도 고이 미쳐. 집구석이 왜 그 모양이냐"고 소리쳤다.


이어 "너희들 집구석이 왜 그 모양이냐"라고 한 번 더 고성이 들려왔으나, 주변인에게 제지당한 듯 이내 조용해졌다.


일부 시민의 비난에도 조 전 부사장은 큰 동요없이 조사를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한편 조 전 부사장은 모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필리핀인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YouTube 'Nocu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