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점주들, 본사 '갑질'에 단체행동 돌입 "원가 공개해라"

인사이트사진 제공 = bhc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치킨 업계 2위 bhc의 가맹점주들이 본사의 '갑질'을 호소하며 단체 행동에 나섰다.


23일 오전 10시 bhc 가맹점 협의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 bhc 가맹점 협의회' 설립 총회를 열었다.


bhc 가맹점 협의회는 "외국계 사모펀드에서 운영하는 bhc 본사는 최근 몇 년간 전례가 없는 업계 최고의 성장을 달성했다. 하지만 '그들(본사)만의 잔치'가 되고 있다"며 설립 목적과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업계 상위 3개사 중 bhc의 영업이익률은 나머지 2개사보다 3배 이상 높지만, 가맹점은 극심한 수익성 악화로 소비자에 대해 진정성 있는 서비스를 할 수 없게 됐다"며 "본사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해바라기유, 신선육 등) 원가가 경쟁사보다 비정상적으로 높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bhc


그러면서 bhc 가맹점 협의회는 본사에 '가맹점에 공급하는 주요 품목의 공급원가 인하', '주요 공급품 원가 내역과 품목별 마진율 공개', '가맹점에서 걷은 광고비·가공비 등 부당이익 내역 공개와 반환', ' 부당 갑질 중단', ' 외국계 사모펀드가 회수한 자금 내역 공개', '주요 임직원에 대한 주식공여와 배당 내역 공개', '가맹점 협의회 공식 인정' 등을 요구했다.


bhc 가맹점 협의회는 가격을 올리거나 배달대행 수수료를 받는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들은 "본사에 요구한 것은 공급 가격 인하와 판매 촉진 명목의 비용을 줄여달라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해당 협의회에는 bhc 전국 점주 1천4백여 명 중 절반 이상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박현종 bhc치킨 회장 / 사진 제공 = bhc


처음으로 bhc 점주들이 본사를 향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라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bhc 본사 관계자는 "가맹본부 입장에서 가맹점 협의회 구성은 환영할 일이다. 1천4백여 가맹점들의 건전한 의사소통기구로 발전하는 기회로 볼 수 있다"고 봤다.


다만 bhc 본사 관계자는 "일방적인 주장으로 소비자에게 부당한 기업으로 알려지고 있는 부분을 올바로 잡고자 한다"며 "(갑질이 아닌, 상생을 위해) 가맹본부는 가맹점 30억원 지원을 비롯한 합리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bhc 본사 관계자는 이어 "가맹점주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이 치킨 가격 인상 및 배달료 부과지만, 소비자 생활 물가와 밀접하게 연계돼 있다"며 "원가 인하에 대해 면밀히, 합리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bhc 가맹점주 협의회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