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어 '보이루' 논란에 입장 밝힌 BJ보겸 "부당한 왜곡에 법적 대응"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보이루' 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킨 BJ보겸이 현재 일고 있는 논란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보겸 TV'에는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보겸은 그동안 올렸던 영상 속 모습과는 전혀 다르게 웃음기를 쫙 뺀 모습이었다.


영상 속 보겸은 "현재 저에 대해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어 직접 설명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그는 방송 초창기부터 사용해온 '보이루'라는 단어가 몇몇 사람들에 의해 악의적으로 해석되고, 자신이 부당하게 비방 당하고 있음을 언급했다.


보겸에 따르면 '보이루'라는 단어는 '보겸+하이루'라는 의미로, 보겸과 그의 팬들이 '인사'로 사용하는 멘트다.


지난 2월에는 한 중학교 교장 선생님도 졸업식 인사로 '보이루'를 사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보겸은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보이루'는 여성의 성기를 지칭하는 단어가 아니다"라면서 "저는 단 한 번도 그런 뜻으로 사용한 적 없다. 제 방송을 보는 팬들도 마찬가지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이어 "악의적으로 사실을 왜곡해 유포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보겸은 과거 발생했던 '데이트 폭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전에 사귀던 여성의 팔을 우발적으로 한 대 때린 적이 있다"면서 "이 부분은 제가 명확히 잘못한 부분이다. 깊게 뉘우치고 있고, 서로 간 잘 풀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마지막으로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보겸이 되겠다"는 말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한편 어제(19일) 보겸은 그룹 하이라이트의 윤두준의 '구독' 논란으로 인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윤두준은 "구독하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틴탑의 니엘도 "내 경솔한 발언으로 윤두준 선배님께 피해를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