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아내에게 '치킨 다리' 2개 모두 양보하는 '사랑꾼' 아나운서

인사이트tvN '수요미식회'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어디까지 양보할 수 있을까?"


아나운서 김정근이 치킨 닭다리를 무조건 아내인 아나운서 이지애에게 양보한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아나운서 김정근, 김일중, 황보미가 출연해 치킨의 가장 맛있는 부위에 대한 토론을 펼쳤다.


이날 김정근은 자신이 라디오에서 소개했던 '닭다리'를 두고 남자친구와 다툼을 벌였다는 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인사이트tvN '수요미식회'


소개된 사연은 여자가 다리 두 개를 다 먹었는데 남자가 아무 말도 안 하다가 문자로 "어떻게 다리 두 개를 다 먹을 수가 있냐?"며 따졌다는 내용이다.


치킨 한 마리에 딱 2개뿐인 닭다리를 혼자 다 먹었다는 사연에 출연진들은 "그게 사람이냐?", "그건 사랑이 아니다"라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김정근은 "사연을 접한 아내 이지애가 '오빠는 어떻게 생각해?'라고 묻길래, '너 닭다리 두 개 다 먹어. 닭다리 좋아하잖아. 남은 거 내가 다 먹을게'라고 했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인사이트tvN '수요미식회'


이어 그는 "그런 거에 눈치 안 본다. 나는 날개를 좋아하기 때문에 겹치지 않아 양보할 수 있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정근의 사랑꾼 면모에 이현우는 "실제 치킨 궁합을 제일 먼저 따지는 사람도 있더라"라며 치킨 궁합의 중요성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치킨 특집으로 진행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부위별 특징과 문 닫기 전에 가봐야 할 식당 등 치킨에 대한 모든 것을 공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