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판매 대박'…출시 11개월만에 1억 6천만갑 팔려

인사이트news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궐련형 전자담배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식을 줄 모르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에 보건당국이 규제의 칼을 빼들었지만 판매량은 여전히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28일 필립모리스의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처음으로 출시된 이후 11개월 만인 올해 3월 현재까지 1억 6,300갑이 팔렸다.


인사이트news1


월별로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을 따져보면 2017년 5월 100만갑에 불과했지만 6월 200만갑, 7월 1천만갑, 8월 1,700만갑, 9월 2천만갑, 10월 2,100만갑 등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후 과세 당국과 보건 당국이 규제의 칼날을 세우면서 판매량이 잠시 주춤하는 듯 했다.


당시 일반담배보다 훨씬 적은 세금을 내던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고 판촉 활동을 제한하자 2017년 12월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이 1천 200만갑으로 떨어진 것.


그러나 이런 충격은 오래 가지 않았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올해 1월 2,300만갑으로 다시 판매량을 회복, 여기서 그치지 않고 2월 2,200만갑, 3월 2,400만갑 등 오히려 이전 수준을 뛰어넘는 판매량을 기록했다. 


인사이트news1


이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에 보건 당국이 흡연율을 감소시키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12월말부터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일반담배와 같은 수준의 흡연 경고 그림을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하는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헬스플랜 건강검진종합계획을 통해 2020년까지 19세 이상 성인 남성 흡연율을 29%로 떨어뜨리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한편 남성 흡연율은 2014년 43.1%에서 2015년 1월 담뱃값 인상으로 39.4%까지 떨어졌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2016년 40.7%로 반등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