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엄마 몰카 찍어 구독자수 올리는 초등학생 유튜버

인사이트유튜브 캡쳐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일부 초등학생들이 엄마를 상대로 '몰카'를 찍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어 누리꾼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엄마 몰카'가 유행이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를 증명하듯 실제로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는 엄마를 놀리는 영상부터 자는 모습을 촬영한 것, 심지어는 신체 일부가 노출된 '엄마 몰카'가 심심찮게 보인다. 


영상에서는 앳된 목소리의 남자 초등학생이 "엄마 엉덩이 보고 싶은 사람들 손 드세요" 등의 멘트가 흘러나온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쳐


댓글에서는 "누나 있으면 누나 것도", "잘 못 봤다" 등의 '소통'을 하고 있어 더욱 충격을 안긴다.


이런 콘텐츠들은 유튜브에서 '엄마 몰래카메라', '엄마몰카' 등 단순한 검색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으며, 이어지는 다음 동영상 추천에도 노출된다.


이처럼 요즘 일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엄마 몰카'가 유행하게 된 것은 아프리카BJ나 유튜버들의 자극적인 콘텐츠가 큰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튜브 영상이 누구나 볼 수 있는만큼 초등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영상들을 보고 이를 그대로 모방하는 행동을 보이는 것이다.


인사이트유튜브 캡쳐


특히 유튜브는 영상에 나이 제한이 있다고 하더라도 '구글 계정'을 이용하고 있어 초등학생들이 큰 어려움이 시청할 수 있다.


구글 계정은 생년월일이 달라도 계정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강력한 제재 없이 영상을 업로드하고 시청하는 것 역시 쉽기 때문에 노골적이고 자극적인 콘텐츠가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직 사리분별을 못하는 초등학생들이 자극적인 콘텐츠로부터 멀어질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