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길고양이들이 우리집에 쳐들어와서 아기냥이 '22마리' 낳았어요"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집사야, 새끼 좀 낳자"


배가 남산만 해지면 어김없이 찾아와 "애옹 애옹"하고 우는 엄마 고양이들.


A씨의 집에는 총 네 마리의 임신한 엄마 고양이가 찾아왔고, A씨는 그렇게 22마리 고양이의 '아빠'가 됐다.


경상북도 영양군 시골 농가에 사는 A씨는 3월 13일경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바로 어릴 때 몸이 약해 집에 들였던 길고양이였다. 


어느새 훌쩍 자라 배 속에 아이를 품고 온 고양이에게 A씨는 선뜻 창문을 열어줬고, 집에 들어온 고양이는 잠시 후 5마리의 새끼 고양이를 낳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이렇게 아기 냥이 육아에 입문한 A씨는 앞으로 벌어질 어마어마한 일을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아기 냥이 육아에 한창이던 A씨의 집에 이틀 뒤 또 다른 고양이가 찾아왔다. 이 녀석 역시 배가 남산만 한 상태. 차마 외면할 수 없었던 A씨는 또 문을 열어줬고, 이 고양이도 4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그러던 중 A씨는 최근 출산한 엄마 고양이 한 마리가 죽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근처에는 새끼 냥이 4마리가 아무것도 먹지 못한 채 울고 있었다.


엄마 고양이를 6년간 돌봐온 탓에 마음이 쓰였던 A씨는 결국 새끼 고양이들을 모두 구조해 집으로 데려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이렇게 13마리의 아기 고양이와 동거를 하게 된 A씨.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었다. 


A씨의 집이 '고양이 산부인과'로 소문이라도 난 듯 이후 두 마리의 고양이가 만삭이 된 배를 들이밀며 찾아와 9마리의 새끼를 안겨줬다.


이로써 A씨는 총 22마리의 아기냥이를 돌보게 됐다. 안타깝게도 이 중 3마리가 무지개다리를 건너면서 현재는 19마리를 육아를 도맡고 있다.


A씨는 두 달 새 급격히 늘어난 식구에 흐뭇하면서도 걱정이 앞선다. 동물병원이 없는 시골에서 자칫 아프기라도 할까 조마조마한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그는 인사이트 취재진에 시골 길고양이의 현실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털어놨다.


A씨는 "강화된 동물보호법의 일부 조항 때문에 시골 길냥이들이 살기 힘들어졌다"며 "'자가치료'가 불법이 돼 동물 병원이 없는 시골에서는 길냥이들이 아무런 치료를 받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또 길냥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해 필수인 '중성화 수술' 역시 시골에서는 지원을 받을 수 없다.


때문에 캣맘·캣대디의 사비로 수술비를 충당해야하는 상황이지만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는 가격이다. 이에 대해 A씨는 현실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A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