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청력 나빠졌다는 사실 눈치채고 일부러 목소리 크게 냈던 이무송

인사이트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노사연이 사실 보청기를 착용한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결혼 25주년 기념 보라카이 여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노사연은 바다 위에서 풍경을 즐기다가 약해진 청력에 대해 언급했다.


그 말을 듣고 있던 이무송은 "당신이 가수로 40년을 살았고, 앞으로 10년간 좋은 노래를 선보여야 하는데..."라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이어 "노래하고 생활하는 데 불편함이 없었으면 좋겠다"라며 "조금 더 내려놓아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화면을 보면 노사연은 "50대 이후 난청으로 방송 활동이 어려웠었다"고 보청기 착용 사실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무송의 목소리가 원래 크지 않았는데, 보청기를 착용하고 보니 크게 말하려고 노력하고 있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남편 이무송은 아내 노사연의 청력이 좋지 않아졌다는 것을 알고 배려해 일부러 목소리를 크게 내고 있었던 것이다.


노사연은 "노래하는 데 큰 지장은 없다. 다만 듣기 어려운 특정 음역대가 있다. 노래는 그저 연습으로 극복할 뿐"이라고 말했다.


Naver TV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