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홉' BTS 탈퇴했을 때 끌어 안고 엉엉 울며 "가지마"라 했던 정국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K-POP 가수 최초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무대에 오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


현재 활동하는 아이돌 그룹 가운데 해외에서 단연 최고의 인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 '굴곡'이 없지는 않았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방송되던 '번 더 스테이지'가 9회를 끝으로 종료됐다.


팬들은 '번 더 스테이지'를 보면서 그동안 BTS에 대해 알지 못했던 새로운 것들을 많이 알게 됐고, 방송된 모든 에피소드가 생생히 기억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그 가운데서도 BTS의 '아픔' 가운데 하나였던 '제이홉'(정호석)의 팀 탈퇴로 눈물 흘렸던 정국과 RM의 이야기가 인상적이라는 후기가 올라오고 있다.


번 더 스테이지 3회에서 다뤄졌던 내용에 따르면 BTS가 데뷔하기 전 제이홉은 팀을 탈퇴했었다.


연습생 시절을 함께 버틴 정국은 제이홉을 끌어안고 '엉엉' 울었고, "가지말라"고 극구 말렸다.


하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제이홉이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고 여긴 RM(김남준)은 회사(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설득에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RM은 회사에 "정호석 와야 해요. 정호석 안 오면 안 돼요"라면서 "정호석 진짜 꼭 와야 해요"라고 애원했다고 한다.


이에 회사도 다시 제이홉을 설득했고, 제이홉은 회사보다는 다른 6명의 멤버를 믿고 되돌아왔다.


제이홉은 "나는 멤버들을 믿었다. 멤버만 보고 왔다"고 말했다. 그만큼 함께 땀 흘린 멤버들에 대한 신뢰가 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다른 멤버들도 모두 입을 모아 "진짜 제이홉이 없었다고 생각하면 아찔하다"면서 "우리 7명 중 한 명이라도 없었다면 난리 났을 거다"라며 그날을 회상했다.


팬들은 "정말 견뎌줘서 고맙다", "끝까지 지금처럼 서로를 믿어주기 바란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BTS를 응원했다.


한편 '번 더 스테이지'는 유튜브 레드 오리지널 시리즈로 지난해 성공적인 월드 투어로 마무리된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3 윙스 투어'의 300일간 대장정을 리얼 밀착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담아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