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 생신선물로 '5천원'을 줬던 남성은 결국 '이혼'을 결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얼마 전 장모님께 생신 선물로 '5천원'을 드렸다는 사위 A씨의 소식이 온라인 공간을 뜨겁게 달군 바 있다.


해당 사연을 모두 접하기 전, '5천원'이라는 단어만 본 사람들은 '욕'을 하려고 했다. 그러나 '진실'을 깨닫게 되고 나서는 A씨가 느끼는 아픔에 공감했다.


최초 올라왔던 사연에 따르면 A씨는 한 달 600만원이 넘는 돈을 벌고도 하루 용돈 1만원을 받고 살았다.


결혼 전 모아놓았던 1억 8천만원 중 장인·장모에게 1억원, 처형에게 5천만원이 흘러 들어갔는데도 알지도 못하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년 반동안 9천만원이 넘는 돈을 아내에게 벌어다 줬지만, 현재 통장에 남은 돈은 고작 800만원이라는 사실도 알게 됐다.


그런 A씨의 지갑에는 늘 몇천 원밖에 없었고, 장모님의 생신날 선물로 드릴 수 있는 건 고작 5천원짜리 한 장이었다.


가장으로서 생계를 책임지는 남편에게 하루 용돈 '1만원'만 주고도 정작 본인은 남편 모르게 돈을 펑펑 쓴 아내에 대해 누리꾼들은 큰 분노를 드러냈다.


신뢰가 가장 중요한 부부관계에서 신뢰를 완전히 깨버린 아내의 행동을 문제로 지적했다.


사람들의 의견이 듣고 싶었던 A씨는 온라인 공간에 퍼진 누리꾼들의 반응을 하나하나 살폈고, 결국 "이혼을 하기로 했다"는 후기를 올렸다.


A씨는 "장모님과 처형, 그리고 아내와 모두 이야기를 나눈 뒤 '이혼'을 최종 결정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내는 집을 나갔다 돌아온 뒤에도 '사과'하기는커녕, TV만 보며 본인 기분 나쁜 티만 드러냈다.


A씨는 그런 아내에게 "너는 내게 수없이 상처 줬지만, 난 그런 적 없었어. 그런데 오늘 너한테 상처 되는 말 한마디만 할게. 우리 '이혼'하자"는 이야기를 건넸다.


그 얘기를 들은 아내는 '사과'가 아닌, '딸' 이야기를 꺼냈다. 자식을 볼모로 삼은 것이다.


통상적으로 감정의 골이 깊어진 부부가 결국 이혼하지 않고 사는 이유가 '자식'이라는 점을 이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A씨는 흔들리지 않았고, 이혼을 밀어붙였다. 아내는 다시 친정으로 되돌아갔다.


다시 혼자가 된 A씨는 장모와 처형의 부탁을 모두 외면했다. 


장모는 자신이 딸을 잘못 키웠다면서 한 번만 다시 생각해달라고 부탁했지만, A씨의 결정을 되돌리지는 못했다.


A씨의 이야기를 보면 장모와 처형은 딸·동생의 행복을 바라는 게 아닌, 돈 때문에 매달렸던 것으로 보인다.


A씨에게 "받은 돈을 돌려주겠다"는 말을 한마디도 하지 않은 사실을 보면 그렇다.


결국 A씨는 그 돈도 모두 포기하기로 했다. 아내가 처가에 주었던 돈 '1억5천만원'을 받지 않기로 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그 돈을 받지 않는 걸로 '재산분할'은 마무리하려 한다"면서 "딸 양육권도 아내가 가져가고, 매달 100만원을 주기로 했다"고 다소 답답한 결정을 전했다.


이어 "속이 시원한 사이다 같은 결말은 아니지만, 누리꾼 여러분의 조언을 평생 잊지 않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최근 통계에 따르면 대한민국에서 '부부 이혼' 가운데 결혼한 지 4년 이하의 신혼이 이혼하는 사례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경우처럼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서로의 신뢰가 깨져, 결국 갈라서는 부부가 비율 적으로 제일 높은 것이다.


전체 OECD 35개국 가운데 이혼율도 9위로 상위권에 속하고 있어, 사회적으로도 '이혼율'을 낮추기 위한 제도와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