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꽁꽁 감추고 나온 홍대 '몰카' 유출 피의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도촬'의 피의자 안모 씨(25)가 자신의 얼굴을 꽁꽁 감춘 채 취재진 앞에 등장했다.


안 씨는 12일 오후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마포경찰서를 나섰다.


이날 취재진 앞에 등장한 안씨는 모자와 마스크, 안경 등으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인사이트뉴스1 


안씨는 "피해자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짤막하게 답변했다.


뒤이은 "혐의를 인정하느냐", "단순 시비 문제였느냐, 남혐(남성 혐오)이었느냐" 등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안씨는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자신이 직접 찍은 남성 모델 A 씨의 나체 사진을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4일 홍익대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사건을 수사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조사 도중 당시 수업에 참여했던 20여 명의 학생과 모델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고, 안씨만이 유일하게 휴대전화를 제출하지 않자 이를 수상히 여겨 조사에 들어갔다.  


안 씨는 "도촬 범행을 저질렀던 당시 피해 남성 모델과 감정 다툼을 벌였고, 이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안씨에게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고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혐의로 10일 오후 긴급체포했다.


안 씨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오후 늦게나 밤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워마드 관리자와 게시판에서 피해 남성을 조롱하고 모욕적인 댓글을 단 다른 회원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