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저주’로 내연남과 외도 중 딱 붙어버린 아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평소 외도를 의심했던 남편의 '저주'가 섹스 중이던 아내와 내연남의 몸을 붙여버렸다는 이야기가 나돌며 일대 소동이 일어났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Mirror)에 따르면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성관계 중이던 사샤(Sasha, 34)와 내연남 솔(Sol, 22)의 성기가 붙어버리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이 외부에 알려지면서 아파트 밖 거리에는 두 사람의 얼굴을 직접 확인하려는 2천 여명의 군중이 모였을 정도로 큰 화제를 모았다.

 

순식간에 두 사람은 이 지역에서 꽤나 흥미로운 '서프라이즈 주인공'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평소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던 닐(Neill, 42)이라는 남성은 출장을 가기 전 주술사에게 아내가 다른 사내와 관계를 맺으면 저주를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닐이 출장 간 사이 다른 사내와 섹스를 벌이던 아내 사샤가 저주(?)에 걸렸고, 그 결과 내연남의 몸과 붙어버렸다는 것이다.

 

via CEN /Mirror

 

한창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던 두 사람은 몸이 떨어지지 않자 충격에 휩싸였고, 두려움에 도움을 요청할 수밖에 없었다.

 

이들을 처음 발견한 이웃 주민 프리실라(Priscilla, 34)는 "처음에는 성적 쾌락으로 지르는 교성인 줄 알았는데, 울음 섞인 비명에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실내로 들어서자 울고 있는 알몸의 여자와 그 위에 올라탄 남자의 당황스러운 얼굴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웃의 신고로 두 사람은 곧장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그 사이 거리를 가득 메운 2천 여명의 군중 때문에 경찰까지 출동하는 헤프닝이 벌어졌다.

 

믿을 수 없는 황당한 이야기지만 이런 소식은 현지 사람들에게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한다.

 

병원 관계자는 "남성의 음경이 확대되고 여성의 질이 수축돼 이런 현상이 벌어진 것"이라고 설명하면서도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흑마술에 능하다는 주술사는 "저주가 분명하며 남편이 돌아올 때까지 두 사람을 분리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