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미술관, 첫 기획전으로 라파엘 로자노헤머 작가 '디시전 포레스트'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용산 본사로 이전한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이 라파엘 로자노헤머 작가의 '디시전 포레스트' 전시회를 연다.


3일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이 개관 기념 전시회인 '라파엘 로자노헤머: 디시전 포레스트'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라파엘 로자노헤머는 26년간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공공 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대중과 교감해 온 멕시코 태생의 캐나다 출신 작가로 동시대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가 중 하나다.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은 고미술과 현대미술을 아우르는 건축, 디자인, 패션 등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통해 새로운 감각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자 대중과 가깝고 친밀하게 소통하는 미술관이 되기를 지향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라파엘 로자노헤머의 1992년도 초기작 '서피스텐션(Surface Tension)'부터 세상에 첫 선을 보이는 신작 5점을 포함해 작가의 26년간의 작업 세계를 조망하는 첫 번째 아시아 회고전이자 작가의 최초 한국 개인전으로 한국에서 보기 드물었던 대규모 인터렉티브 미디어 전시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아모레퍼시픽미술관


아모레퍼시픽은 용산 신본사를 자연과 도시, 지역사회와 회사, 고객과 임직원 사이에 자연스러운 교감과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에 1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지역사회와 소통하기 위해 마련된 공용 문화 공간인 '아트리움'을 마련하고 1층에 미술관을 뒀다.


로자노헤머의 주요 프로젝트 24개를 포함, 총 29점의 작품이 이 아트리움부터 미술관 로비, 지하의 6개 전시장 등 다양한 공간에 맞춰 새롭게 프로그래밍돼 관람객을 맞이한다.


22점의 작품은 기술적으로 업그레이드해 아시아에서 처음 선보인다.


그 중 지하 전시장의 첫번째 작품인 '샌드박스(Sand Box)'는 미국 LA의 산타 모니카 해변에서 진행한 공공프로젝트를 실내로 옮겨와 거대한 인공 해변에서 관람객들이 서로 어우러지며 '놀이'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전시된 모든 작품들은 키네틱 조각, 생체측정 설치작품, 사진, 상호반응 우물, VR, 나노 기술, 사운드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구현됐다. 


데이터 과학 용어이자 이번 전시 제목인 디시젼 포레스트는 관람객의 선택, 관람객과 작품의 상호작용에 따라 얻을 수 있는 결과값을 의미하기도 한다.


또 통제할 수 없는 대중의 본성, 불완전한 지각의 과정, 불확실하고 규정되지 않은 공간에서 발휘되는 창의성 등 여러 가지 개념의 집합이기도 하다. 


전시된 작품들은 관람객이 주인이 되어 만들어가는 창의적인 소통의 플랫폼이다. 전시를 방문한 관람객이 스스로 작품에 참여할지 여부를 선택하고 그에 따라 관람객과 작품의 상황과 상태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