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얼간이인데 5인분이 나왔어요"…물곰탕 주문 착오에 당황한 이시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세 얼간이' 결성 1주년 기념 울릉도 여행에 나선 이시언, 기안84, 헨리가 물곰탕 가격에 화들짝 놀랐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 기안84, 헨리, 일명 '세 얼간이'가 결성 1주년 기념 울릉도 여행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울릉도행 배에 타기에 앞서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포항의 한 물곰탕 식당을 찾았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매운 음식을 먹지 못하는 헨리만 맵지 않은 맑은탕을 주문했는데, 실제 나온 물곰탕은 맑은탕 3인분과 매운탕 2인분이었다. 식당 주인이 주문을 잘못 받아 5인분이 나온 것이다.


게다가 세 사람은 시간을 잘못 계산해 식사 시간도 10분밖에 없었다.


다급한 마음에 이시언은 가격을 물었고 주인은 1만 7천원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이에 이시언이 1만 7천원을 지갑에서 꺼내자 주인은 "1인분에 1만 7천원"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비싼 물곰탕 가격에 크게 놀란 세 사람은 "일단 먹어. 비싼 거다"라며 서둘러 식사를 했지만 배 시간에 쫓겨 결국 다 먹지 못했다.


이시언은 "우리가 아침부터 1만 7천원짜리 물곰탕 5인분을 시켜서 10분 동안 먹고 있다"고 말하며 씁쓸해했다.


다행히 해당 식당은 주문 착오인 것을 인정하고 식사비를 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주문 착오로 세 사람을 놀라게 한 해당 식당을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상식적으로 인원이 3명인데 5인분 나오는 게 말이 되느냐", "제작진도 얼마나 어이없으면 그대로 방송에 내보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이시언과 기안84과 여행 내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나와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