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이해진 네이버 GIO '대기업 총수' 재지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이해진 GIO가 총수로 '대기업 총수' 타이틀을 유지하게 됐다.


1일 네이버는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책임자(GIO)가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의 대기업 총수(동일인)로 재지정됐다고 밝혔다.


이 GIO는 최근 지분 0.6%을 매각해 총 지분을 3.72%로 줄이고 등기이사직을 내려놓은 바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네이버의 개인 최다출자자이며 기타 지분 분포에도 큰 변화가 없다.


인사이트


이에 공정위 측은 이 GIO가 글로벌 투자책임자 외에도 라인 회장직을 맡고 있는 것을 지적했다.


직책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이 GIO가 네이버 및 기업집단에 행사하는 영향력은 지속해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공정위는 "이해진의 후임 사내이사(최인혁) 역시 네이버 초창기부터 이해진과 함께 근무해 온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 측은 "이 GIO의 동일인 재지정으로 달라질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 측은 "현재도 친족 소유지분이 전혀 없으며, 앞으로도 투명한 경영구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더 팩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