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노벨상" 외치자 광대 폭발한 트럼프

인사이트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말 그대로 '진실의 광대'를 선보였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 미시간주 워싱턴에서 열린 공화당 집회에 참석, 유세 지원 연설을 위해 발언대에 섰다.


이날 연설은 시작 전부터 화기애애했다.


"사랑한다"고 외치는 청중들에게 손짓으로 화답한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 중 한 곳이 내가 남북정상회담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알려드리겠다. 모든 게 상관있다"며 자신감에 찬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또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언급하며 "우리는 전 세계를 위해 아주 큰 공을 세우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때였다. 현장에 있던 지지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노벨상"을 연호하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함박웃음을 터뜨리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노벨"이라고 혼잣말로 읊조리며 흐뭇해하는 듯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말 그대로 입이 귀에 걸린 듯한 트럼프의 얼굴은 그대로 현장에 있던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를 낳았다.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으며, 누리꾼들은 "아주라!" 등의 유쾌한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4·27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비핵화에 큰 성과가 나타나자 일각에서는 이에 힘을 실어준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노벨 평화상을 안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다.


세계적인 배팅 업체 래드브록스는 실제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 예상 후보 2위로 트럼프 대통령을 꼽았다. 1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다.


노벨상 수상 가능성이 공공연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사실을 본인도 모르지 않는 듯하다.


1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페이스북에 "평화가 상이다(Peace is the Prize)"라는 메시지와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렇듯 트럼프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수상 여부에 관한 관심이 벌써 뜨거워진 가운데,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는 오는 12월 10일 공개된다. 


YouTube 'VIDEOMUG비디오머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