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0위권'에 '삼성 바이오·셀트리온' 신규 진입했다

인사이트삼성 바이오에피스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위권 종목에 바이오 종목 두 개가 진입하는 등 6개의 순위가 올해 들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의 시가총액은 지난해 말 대비 2.9% 증가한 1653조원을 기록했다.


'바이오 대장주'로 꼽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시총이 각각 전년 대비 34.4%, 18.6% 증가해 올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위권에 신규 진입했다.


인사이트셀트리온


지난해 13위에 그쳤던 삼성물산도 10.7% 올라 8위로 재진입했다.


반면 NAVER와 현대모비스, 삼성생명은 제외됐다.


이들은 작년 말 대비 시총이 NAVER 16.7%, 현대모비스 8.4%, 삼성생명 4.4%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 상위 10개 종목의 시총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38.9%로 작년 말 대비 0.3% 증가했다.


반면 상위 50개, 100개 종목의 시총 비중은 모두 0.7% 감소했다.


인사이트현대 모비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