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거침없이 소속사 디스 "솔직히 YG는 약국, 마약한 사람 많아"

인사이트사진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방송인 겸 작가 유병재가 소속사 눈치도 보지 않고 거침없는 입담을 쏟아냈다.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방송인 겸 작가 유병재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스탠드업 코미디쇼 'B의 농담'을 열었다.


약 4천여 명이 참석한 해당 코미디쇼는 매우 성공적이었고, 유병재는 위트 있는 농담으로 팬을 시종일관 즐겁게 만들었다.


그중 현장에서 팬이 가장 뜨거운 반응을 보인 부분은 날카로우면서도 유머러스했던 YG엔터테인먼트 관련 발언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유병재는 "(사람들이) 내가 YG는 안 깐다고 기회주의자라고 하더라. 선택적 분노 조절 장애라더라"라고 입을 뗐다.


이어 그는 "YG는 약국이다. YG엔 마약을 한 사람이 많다. 마약은 그분들이 했는데 왜 내가 언급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유병재는 "기분 좋았던 건 그분들인데 (이미지) 나빠지는 건 내 몫이다"라며 "난 진짜 약을 빤 적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해 주위를 배꼽 잡게 만들었다.


그는 또 최근 논란이 된 '나의 아저씨' 드라마도 언급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유병재는 "난 '나의 아저씨'를 재밌게 봤다고 해서 사과했다. 만약 사과할 상황이 온다면 도박, 음주운전 아니면 소속사의 전통인 마약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첫 사과문이 드라마 리뷰 때문일 줄이야, 정말 생각 못 했다"며 "재밌게 봤다고 평해서 죄송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해서 죄송하다. 이 일로 젠더 권력의 기득권은 아니었나 돌아보게 됐다"고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한편, 유병재의 'B급 농담'은 예매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 기록을 썼다.


유병재는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자신을 둘러싼 편견과 오해를 화두에 올리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