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정상회담 헐뜯은 홍준표 "판문점 선언은 말의 성찬·외눈박이 외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성공적으로 끝난 남북정상회담을 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외눈박이 외교"라는 표현을 써가며 다시 한 번 비난했다.


홍 대표는 2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남북 공동 선언(판문점 선언)은 이전의 남북 선언보다 구체적인 비핵화 방법조차 명기하지 못한 말의 성찬에 불과하다"고 혹평했다.


이어 "김정은이 비공개 대화에서 문(문재인) 대통령에게 어떤 메시지를 미국 측에 전달했는지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또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미국을 언급하며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평가 절하했다.


홍 대표는 "미국은 이런 류의 위장 평화 회담은 하지 않을 것이다"며 "우리의 문제를 엉뚱하게 중개자로 자임한 문재인 정권을 역할을 한 번 주시해 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시 한 번 남북 문제를 미북 간의 긴장 문제로 만들어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외눈박이 외교를 국민과 함께 우려한다"고 비난했다.


인사이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선언'이 발표된 27일에도 "결국 남북 정상회담은 김정은과 문재인 정권이 합작한 남북 위장 평화쇼에 불과했다"며 "북의 통일 전선 전략인 '우리 민족끼리' 주장에 동조하면서 북핵 폐기는 한 마디도 꺼내지 못하고 김정은이 불러 준대로 받아 적은 것이 남북 정상회담 발표문"이라고 회담 성과를 깎아내린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 같은 홍 대표의 비난에 여당 의원 및 전문가들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김효은 민주당 부대변인은 28일 '홍준표 대표님, 위장(胃腸)의 평화부터 챙기셔야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브리핑에서 "매번 하던 당 원내대책회의도 취소하고 집에서 TV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본 홍 대표의 속이 편치 않음을 모르는 바 아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한반도에 평화의 새 시대가 열리고 문재인 대통령이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 속이 뒤틀려도 좀 참으시라. 가을에는 2018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있을 텐데 위장병 생기겠다"면서 "홍 대표님 '위장'의 '평화'를 위한 쇼라도 하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도 홍 대표가 판문점 선언을 평가 절하한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줄곧 비난과 저주성 막말을 쏟아냈던 홍 대표에게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단독 청와대 초청 환담을 통해 설명과 양해를 구하는 특별한 배려를 했다"며 "그런데 홍 대표는 일본 방송 인터뷰 및 오늘 페이스북으로 다시 저주와 비난을 퍼부었다. 인륜에 벗어난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