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앞둔 ‘경찰견’ 위한 감동의 은퇴식 (사진)

via Daily Mail

 

죽음을 앞둔 경찰견을 위한 감동적인 은퇴식이 열려 화제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뉴저지 웨스트 뎃퍼드(West Deptford)에서​ 경찰견 저지(Judge)를 위한 은퇴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2007년부터 경찰견으로서 임무를 맡아온 저지는 범죄자 152명 체포를 돕는 등의 공을 세웠다.

 

하지만 현장에서 생긴 여러 부상과 종양, 호르몬 이상 등 저지의 병세가 호전되기는 커녕 계속 악화됐다. 동료들은 지난해 저지의 건강을 찾아주기 위해 치료비를 모아 보탰으나 이 역시 수포로 돌아갔다

 

결국 '저지를 편안하게 보내줘야하겠다'는 수의사와 경찰의 판단에 따라 저지의 안락사가 결정됐다. 

 

한 동물병원 앞에서 도열한 경찰관들은 저지를 향해 경례했다. 저지는 평소 자신이 좋아하던 장난감을 입에 물고 병원 안으로 들어갔다. 

 

동료들의 경례를 받으며 병원으로 들어간 저지는 이 날 안락사로 세상을 떴다.

 

웨스트 뎃퍼드​ 경찰서장 마이클 프랭크(Mike Franks)는 "저지에게 우리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안락사 뿐이었다"라며 "저지는 우리에게 동료 그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via West Deptford Police Department / Facebook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