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마음에 안든다” 6년간 딸 가둔 부모(사진)

Via CEN

 

남자친구가 마음에 안 든다고 딸을 무려 6년이나 창고에 가둔 부모가 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6년간 창고에 갇혀 짐승 같은 삶을 살았던 한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중국 후베이성(Hubei)에 거주하는 장 치(Zhang Qi,24)는 부모님이 남자친구가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자신을 무려 6년 동안 창고에 가뒀다고 주장하고 있다. 

 

탈출을 시도했지만 매번 붙잡혔던 장 치는 부모에 의해 마을 사람들에게 정신병을 앓고 있는 것처럼 포장됐다. 

 

오래 전부터 그녀를 알아 온 마을 사람들은 부모의 말이 거짓임을 알고 있었지만 함부로 건드릴 수가 없었다.

 

설 연휴가 지나고 장 치의 탈출을 도왔던 초 젠(Chow Jen,50)은 "마을에서 그들의 힘은 막강했다. 아무도 그들을 건드릴 수가 없었다"고 증언했다.

 

이어 "제가 찾아 갔을 때 짱 치는 건초와 쓰레기 뒤섞인 곳에 누워 '짐승'만도 못한 삶을 살고 있었다"고 밝혔다.

 

장 치를 탈출시킨 초 젠은 그녀의 부모를 경찰에 신고했고, 당시 끔찍했던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한편, 짱 치의 신고를 접수한 지역 경찰은 부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Via CEN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