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일침 가한 이국종 교수 "밤새 자료 만들었는데 국회의원 다 어디 갔나"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이국종 교수가 정책토론회장을 떠난 국회의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24일 국회도서관에서는 '대한민국 외과계의 몰락- 과연 돌파구는 없는가'라는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는 국회와 대한신경외과학과, 대한외과학회 등 5개 외과계 학회가 공동으로 주최, 주관했다.


이와 더불어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 정의당 심상정·윤소하 의원,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참석했다. 


하지만 축사를 한 뒤 대부분 토론회 초반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토론 주최자인 김상희, 방인숙, 양승조 의원은 일정상 이유로 불참했다.


상황을 파악한 이국종 교수는 정책을 함께 이야기하는 토론회에서 막상 국회의원들이 자리를 뜨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외과학회 특임이사인 이국종 교수는 "이렇게 5개 외과학회 수장을 한 자리에 모시고 얘기를 듣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면서 "정작 (이를 들을) 국회의원과 보좌진은 이 자리에 없다. 이럴거면 서울대병원 암센터에서 우리끼리 모여서 해도 되지 않느냐"라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무리 국회 토론회를 해도 실제 의료현장에 돌아오는 게 별로 없다"면서 "의원들이 토론회에 관심을 갖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고 해도 마찬가지"라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와 더불어 이국종 교수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에게도 쓴소리를 잊지 않았다.


그는 "외과의사는 핏물을 뒤집어쓰고 노동 현장에서 일한다. 외과의사는 화이트칼라가 아니라 블루칼라다"라면서 "노동자와 농민을 대변하는 정당에 속한 심상정 의원 등이 외과계 의사들을 노동자로 인식해 대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