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나무 심기 봉사활동…한국 연예인 최초로 '中 명예시민증'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마운틴무브먼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평소 남다른 선행 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기부 천사' 박해진이 팬들과 약속한 중국 나무심기 프로젝트에 나섰다. 


남다른 환경지킴이 행보를 펼치고 있는 박해진은 공로를 높이 평가받아 중국 방산구로부터 한국 연예인 최초로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25일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중국에 출국, 나무심기 프로젝트를 펼친 박해진이 중국 방산구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북경 방산구는 미세먼지와 환경문제에 대비하기 위해 나무를 심는 지역으로 지정된 북경의 허파와 같은 곳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마운틴무브먼트


이날 중국의 환경시민단체 북경녹화위원회는 박해진에게 '토지녹화명예증서'를, 북경녹화기금회에서는 '기부증'을 수여했다.


또 관할지역인 방산구는 나무심기에 나선 공로를 인정해 박해진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하며 감사의 뜻을 대신 전했다.


한국 연예인이 이처럼 환경문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에서 명예시민증을 받는 것은 박해진이 사실상 처음이다.


박해진의 이번 나무심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중국 팬들이 박해진의 데뷔 11주년을 기념해 중국 서부 사막화 지역 개선을 위한 중국 녹화재단 '백만삼림계획'에 참여, 나무 520그루를 기부한 것이 계기가 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마운틴무브먼트


당시 박해진은 팬들의 행보에 합류, 나무 6,000그루를 추가 기부하고 박해진숲이 조성돼 귀감이 되었고 이번 방문 때 나무 1만그루를 또 다시 기부해 화제가 됐다.


이에 박해진은 지난해 JTBC '맨투맨' 방송 당시에도 팬들과 함께 나무 심기를 약속했고 이번 북경 방산구 지역에 중국 정부 차원에서 정책으로 조성 중인 산목림 지구에 첫 삽을 떴다.


특히 그는 최근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 촬영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에도 나무 1만 그루 기부뿐만 아니라 직접 나무를 심으며 팬들과의 약속을 지켜 훈훈함을 주고 있다.


박해진은 "명예시민증을 받는다는 기쁜 소식에 영예롭고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며 "나무들이 건강하게 자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자주 이런 기회를 만들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마운틴무브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