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만 듣고 아이들 이름 모두 기억하는 '1급 시각장애' 선생님

인사이트YouTube '플레이크PLAYC'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직접 눈을 맞추진 못하지만 아이들의 목소리를 귀와 가슴에 담으며 하나하나 기억하고 떠올리는 선생님이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채널 플레이크PLAYC에는 1급 시각장애인이자 중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헌용 선생님의 하루 일상이 공개됐다.


서울 강남구 구룡중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있는 김헌용 선생님은 1급 시각장애인이다.


김 선생님은 서울에서 일반 학교에 취임한 첫 시각장애인 교사이기도 하다.


인사이트YouTube '플레이크PLAYC'


김 선생님은 주로 지하철을 이용해 출근한다. 점자 보도블록을 따라 걷다 보면 횡단보도를 마주치게 되는데 그때마다 김 선생님이 꺼내 드는 리모컨이 있다.


버튼만 누르면 어느 방향 횡단보도인지, 현재 빨간불인지 파란불인지 자동으로 알려준다.


앞이 보이지 않는데 어떻게 수업을 하냐고 많이들 묻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점자로 된 교과서는 물론 컴퓨터에 나온 내용을 자동으로 읽어주는 점자 정보단말기가 있어 필요한 자료 수집과 수업 준비를 원활히 할 수 있다.


인사이트YouTube '플레이크PLAYC'


선생님이 맡은 아이들은 초등학교에서 갓 올라온 중학교 1학년 신입생들.


수업하러 계단을 오르는 선생님의 발걸음이 무척 가볍다.


선생님은 "(아이들이) 굉장히 귀엽고 천진난만한데 오늘은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된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수업이 시작되고, 아이들은 선생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선생님 역시 아이들이 부족함을 느끼지 않도록 더욱 최선을 다해 수업을 한다.


인사이트YouTube '플레이크PLAYC'


앞이 보이지 않는 김 선생님이 아이들을 기억하는 방법은 조금 특별하다. 바로 '목소리'다.


뒤에서 "쌤~"하고 한 남학생이 쫓아오자 김 선생님은 곧바로 "태민이구나"라고 말한다.


아이들은 목소리만 듣고도 자신을 기억해주는 선생님의 모습에 소소한 감동을 느끼고는 한다.


인사이트YouTube '플레이크PLAYC'


그렇다고 알아보지 못 했다고 해서 속상해하는 친구는 없다. 오히려 자신의 이름을 한 번 더 이야기하며 "다음엔 꼭 기억해주세요"라고 말한다.


이날 교정에 내리쬔 햇살만큼이나 따뜻했던 선생님과 아이들의 대화.


선생님도 학생들도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함께 노력하고 발맞춰 나가는 중이다.


YouTube '플레이크PLAY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