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4 -4℃ 인천
  • -2 -2℃ 춘천
  • 3 3℃ 강릉
  • -2 -2℃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1 1℃ 대구
  • 7 7℃ 부산
  • 5 5℃ 제주

버튼 한 번만 누르면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는 '안락사 기계' 나왔다

버트만 누르면 고통 없이 죽을 수 있는 기계가 세상에 나왔다.

인사이트사르코(Sarco) / Twitter 'philipnitschke'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버튼만 누르면 고통 없이 쉽게 죽을 수 있는 기계가 세상에 공개됐다.


지난 16일(현지시간) 프랑스 AFP는 안락사 운동가인 호주의 필립 니스케(Philip Nitschke, 70) 박사가 네덜란드 디자이너 알렉산더 바니크(Alexander Bannick)와 협동해 안락사 기계 '사르코(Sarco)'를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석관이라는 뜻의 '사르코퍼거스(sarcophagus)'에서 따온 '사르코'는 현재 암스테르담에서 열리고 있는 '장례식 엑스포'에 전시되고 있다.


이 안락사 기계는 사용자가 버튼을 누르면 그 안에 질소가 가득 차 산소 농도가 5% 아래로 떨어지게 되고, 사용자는 약간의 어지러움을 느끼다 무의식 상태로 들어가 1분 안에 고통 없이 죽을 수 있게 한다.


사르코를 발명한 니스케 박사는 캡슐 설계에 '브레인스토밍'이 적용됐고 3D 프린터를 이용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필립 니스케 박사 / Twitter 'philipnitschke'


누구나 설계도를 그의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해 어디서나 조립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니스케 박사는 온라인 테스트를 통해 정신이 건강하다는 판정이 나온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계에 들어가 합법적으로 삶을 끝낼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이 안락사 기계를 두고 일각에서는 자살을 부추긴다고 비판한다.


미국 프로라이프 그룹은 "니스케 박사는 자살을 마치 정상적인 것처럼 미화하고 있다"며 사르코 개발에 반대하고 나섰다.


비판적인 의견들에 대해 니스케 박사는 "이는 철로에 뛰어드는 대신 버튼을 누르게 하는 것"이라며 죽음을 선택하는 것은 심하게 아픈 사람들의 의학적 특권이 아니라 인간의 기본적 권리라고 주장했다.


또한 "자신의 생명을 소중한 선물로 받았다면 자신이 선물을 버릴 시간을 택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Dailymail


인사이트암스테르담 장례식 엑스포에서 VR 체험을 하고 있는 여성 / Twitter 'philipnitschke'


이번 암스테르담 장례식 엑스포에서 니스케 박사는 VR 체험을 마련해 방문자들이 사르코에 누웠을 때 어떻게 되는지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수천 명 이상이 엑스포에 방문했고, 많은 사람들이 이 '자살 기계'를 둘러보고 체험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지난해 호주 빅토리아주 의회는 안락사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고, 해당 법은 2019년 6월 발효될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네덜란드나 스위스처럼 안락사가 합법화된 나라에서 사르코가 가장 먼저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치료가 어려운 환자가 아니더라도 죽음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이 안락사 기계를 두고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니스케 박사는 올해 연말까지 완벽하게 작동하는 사르코를 구축할 예정이다.


인사이트Dailymail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