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자체 개발 냉감 소재 '콜드엣지 티셔츠'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레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가 자체 개발 냉감 소재를 적용한 '콜드엣지 티셔츠'를 출시했다.


콜드엣지(Cold Edge)는 MEH(밀레에델바이스홀딩스)가 자체 개발한 쿨링 기능성 소재로, 땀으로 인한 불쾌함을 줄이고 시원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땀을 흘리면 원단에 코팅된 기능성 폴리머(Polymer)가 부풀어 오르며 수증기 형태의 땀과 화학 반응을 일으키면서 즉각적인 냉감 효과를 발휘한다.


콜드엣지의 냉감 기능은 체온이 올라갈 때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발한 현상을 에너지원 삼아 쿨링(Cooling) 효과가 촉발되는 원리를 이용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레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덥고 습한 환경에서 활동 시 내내 그 효과가 지속된다. 


대표 제품은 '휴론 라운드 티셔츠'로 신축성과 형태 복원력이 뛰어난 소재가 사용돼 등산, 러닝 등 동작이 큰 아웃도어 활동에도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밀레 사업부 정재화 전무는 "벌써 한낮엔 초여름 같은 날씨를 보이며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고 있기에 냉감 소재 의류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밀레는 자체 개발 냉감 소재인 '콜드엣지'를 적용시킨 다양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