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훈련사 "한밤중 잠꼬대하며 '악몽' 꾸는 강아지 깨우지 마세요"

인사이트(좌) YouTube 'Bodeum official', (우)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사랑하는 강아지가 자면서 움찔거린다.


'악몽 꾸나?', '꿈이라고 말해줄까?'


혹시나 강아지가 꿈속인 줄 모르고 힘들어할까 봐 그 모습을 지켜보는 주인의 마음은 애타기 마련이다. 


혹시 악몽을 꾸는 반려견의 모습이 걱정돼 깨우고 싶다면 아래 소개할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의 조언에 집중하자.


최근 반려견 행동 전문가 강형욱은 자신이 운영하는 보듬 유튜브 채널에 "악몽을 꾸는 것 같은 강아지, 깨워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강 훈련사는 해당 질문에 깨울 필요가 없다며 설명했다.


강아지들이 꿈 속에서 음식을 먹으며 쩝쩝거리거나, 어딘가를 달리듯이 발을 툭툭 치는 일은 흔한 증상이라고 전했다.


그는 "통증이 있거나 안 좋은 기억이 있어서 이런 행동을 할 수도 있지만, 그냥 몸이 반응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아지의 잠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강 훈련사는 "보호자가 옆에 있다는 것만으로 (강아지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며 "걱정할 필요 없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한편 실제로 강아지들은 사람들처럼 렘(REM sleep)수면과 논렘(NREM-sleep)수면을 할 수 있다고 한다.


깊은 잠에 빠진 강아지들은 렘수면 상태에 빠져 꿈을 꾸는 것이다.


대부분 보호자의 보호 아래 숙면을 취하는 강아지들에게서 흔히 발견된다.


마치 나쁜 꿈을 꾸고 있는 아이에게 "괜찮다"고 토닥여주는 우리 부모님처럼 말이다.


YouTube 'Bodeum Official'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