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가 걸그룹 후배들의 '헌정 공연'을 보며 느낀 감정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소녀시대 윤아가 '대선배'가 된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민박 손님들과 함께 저녁을 먹는 직원 윤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자리에 함께 있던 손님 중 한명은 윤아를 향해 "소녀시대도 이제 걸그룹 중 선배 아니냐"는 말을 건넸다.


그러자 윤아는 "완전히 선배다"라며 멋쩍은 웃음을 보였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어느덧 데뷔 12년 차를 맞이한 윤아는 "음악 프로그램에 가면 이제 인사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연말 시상식에서도 후배들이 슬슬 소녀시대 무대를 헌정하기 시작한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연말 KBS '가요대축제'에서는 걸그룹 트와이스, 여자친구, 레드벨벳 등이 소녀시대의 데뷔곡 '다시 만난 세계'를 선보인 바 있다.


인사이트KBS2 '가요대축제'


이에 윤아는 "느낌이 좀 이상하다"며 "'내가 그렇게 선배인가' 싶기도 하다"라는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효리 또한 "너무 싫다 그런 느낌"이라며 "나도 마냥 어린 후배이고 싶은데"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어느덧 가요계 대선배가 됐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데뷔 무대를 기다리던 신인인 윤아의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보자.


Naver TV '효리네 민박2'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