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공연서 '눈물' 흘린 바다

인사이트마이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가수 바다가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공연에 참석했다.


지난 15일 바다는 인천 가족공원에서 개최된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 및 4주기 추모식'에 참여해 세월호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시민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 날 추모식에서 바다는 '옛사랑', '세월이 가면', '나만 부를 수 있는 노래' 등을 부르며 유가족들과 슬픔을 함께 나눴다.


특히 바다는 "세월이 가면 가슴이 터질 듯한 그리운 마음이야 잊는다 해도. 한없이 소중했던 사람이 있었음을 잊지 말고 기억해줘요"라는 '세월이 가면' 가사를 통해 애도를 표했고, 그러던 중 눈시울을 붉히며 감정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마이엔터테인먼트


이에 참석자들도 고개를 떨구며 바다에게 소리 없는 박수를 보냈다.


이 날 열린 영결식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가운데 지난 2014년에 영결식을 하지 못했던 11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바다 외에도 인천시립합창단과 인천음악협회 등이 함께해 그 의미를 더했다.


또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앞둔 주말 전국 곳곳에서는 시민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바다는 "더 행복한 세상,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우리는 그날의 아픔을 평생 가슴속에 깊이 새기고 잊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마이엔터테인먼트


이어 "저의 노래를 통해 유가족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참여하게 됐고,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약자와 마음을 다친 분들에게 치유와 위안이 되는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2년 만에 뮤지컬 무대로의 컴백을 결정한 바다는 오는 21일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리는 '제10회 S.E.S 그린하트 바자회'를 통해 선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