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리그 꼴찌팀에 패배하며 '라이벌' 맨시티 우승시켜준 맨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스스로 '시끄러운 이웃'에게 우승을 내준 꼴이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최하위 웨스브로미치 앨비언에게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맨체스터 시티의 우승이 확정됐다.


16일(한국 시간) 맨유는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과의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번 패배로 맨유는 승점 71점에 머물며 선두 맨시티와의 승점 차가 16점으로 벌어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남은 경기에서 얻을 수 있는 승점이 최대 15점이기에 맨시티는 자동적으로 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맨유는 이날 라이벌의 우승을 저지하기 위해 경기 내내 공격적으로 나섰다.


점유율 65%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것이다. 그러나 웨스트브로미치 수비수들은 몸을 던져가며 맨유의 공세를 막아냈다.


오히려 후반 28분 웨스트브로미치는 로드리게스가 헤더 결승골을 터트리며 맨유에게 비수를 꽂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맨유는 남은 시간 만회골을 넣기 위해 총공세를 펼쳤으나 득점에 실패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맨시티는 2013-14시즌 우승 이후 4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오르며 통산 5번째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더불어 지난 2월 카라바오컵에 이어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달성에도 성공했다.


반면 맨유는 3위 리버풀(승점 70점)에 승점 1점 차로 쫓기고 있어 2위 자리마저 위태로운 상황이다.


YouTube 'Gaming TV'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