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에 맞던 여자가 '중국집'인척 '112'에 전화했을 때 경찰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YouTube '경기남부경찰입니다'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경찰의 순간적인 판단력이 한 여성의 목숨을 구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경기남부경찰입니다'에는 '소름 돋는 112 신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한 편 게시됐다.


해당 영상에는 경기남부경찰청 홍보단에서 복무 중인 김준수 상경, 김형준 일경과 김경률 경사가 등장한다.


이들은 112 종합상황실에서 접수 요원으로 근무 중인 배로미 경장을 초대해 하루에 수만 통씩 쏟아지는 전화 신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YouTube '경기남부경찰입니다'


배로미 경장은 "'이건 허위 신고다'라고 느껴지는 경우도 있는데 수만 건의 통화 중에 진짜 심각한 상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쉽게 예단할 수 없다"며 전화 신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들은 소름 끼치는 한 통의 전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음본에는 한 여성이 "여기 XX역 근처에 있는 모텔인데요. 자장면 2개만 가져다주세요"라며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신고를 접수한 강승규 경사는 순간 당황한 나머지 "자장면이요?"라고 되물으며 생각에 빠진다.


인사이트YouTube '경기남부경찰입니다'


하지만 바로 상황을 판단한 강승규 경사는 "혹시 남자친구한테 맞았어요?"라고 상황을 확인한 뒤 "자장면 집이라고 하면서 저한테 말씀하시면 된다"라고 여성을 다독였다.


모텔 이름을 재차 확인한 강승규 경사는 "문을 '똑똑똑' 두드리면 열어주세요. 자장면 빨리 갖다 드린다고 남자친구한테 말하세요"라며 신속한 판단을 내렸다.


해당 사연을 들은 김준수 상경과 김형준 일경은 "온 몸에 닭살이 돋았다", "보통 사람이라면 장난전화로 알고 넘겼을 거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경기남부경찰입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YouTube '경기남부경찰입니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