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1위 업체와 손잡고 '코발트' 수급 체계 확보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LG화학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코발트'를 안정적으로 수급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1일 LG화학은 중국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만 정련 코발트 2만톤을 생산한 화유코발트는 중국 저장성에 본사를 둔 세계 1위 업체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을 각각 설립하고 운영에도 참여하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전구체 합작 생산법인은 중국 저장성 취저우시에 설립되며 833억원을 출자해 지분 49%를 확보한다.


양극재 합작 생산법인은 중국 장수성 우시시에 설립되며 1561억원 출자해 51%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화유코발트는 코발트 등 원재료에 대한 공급을 보장하기로 했으며 LG화학은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제품 또한 먼저 공급받기로 했다.


LG화학 측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핵심 원재료에서 배터리까지 이어지는 수직계열 체계를 구축하고 원가 경쟁력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회사는 "앞으로 수요가 증가하면 공장 생산능력을 10만 톤까지 늘릴 계획"이라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