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불티나게 팔리는 '100만원' 짜리 명품 발렌시아가 '비닐' 셔츠

인사이트Balenciag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 출시한 100만 원 짜리 비닐 셔츠가 젊은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발렌시아가(Balenciaga)가 2018년 S/S 컬렉션에서 선보였던 비닐 셔츠가 거의 매진됐다고 보도했다.


발렌시아가가 출시한 이번 신상 셔츠는 100% 폴리에틸렌으로 만들어진 비닐 셔츠(Plastic-Bin shirt)이다.


초록색 한 색상으로 이뤄진 비닐 셔츠의 가격은 무려 650 파운드(한화 약 98만 원).


인사이트Balenciaga


우리나라 돈으로 약 100만 원에 달하는 이 셔츠에는 앞뒤로 발렌시아가의 로고가 적혀있는 게 전부다.


해당 비닐 셔츠는 현재 영국 런던 셀프리지 백화점(Selfridges) 등에서 구하기 힘들 정도로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가 로고가 적힌 고가의 플라스틱 백을 선보이는 등 패션계에서는 비닐로 만들어진 제품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비닐 제품이 획기적인 트렌드라며 적극적인 구매에 나섰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비닐 소재 제품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반응을 얻자 명품 브랜드들이 잇따라 비닐 제품을 선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로고만 적혀있으면 다 명품이 되는 것이냐는 부정적인 시선을 던졌다.


저렴한 비닐 소재로 만든 제품에 로고만 찍어 브랜드값에 판매하는 것이 아니냐며 너무하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