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너무 보고싶어 '무덤' 찾아갔다가 '살려달라'는 비명 듣고 구한 남편

인사이트Primer Impacto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한순간에 아내와 배 속 아기를 모두 잃은 남성은 기구한 현실을 부정하며 눈물로 밤을 지새웠다.


아내와 배 속 아기를 관에 묻고 돌아온 다음날, 남성은 홀로 쓸쓸해할 아내를 생각하며 무덤을 찾아갔다.


무덤 앞에서 아내에게 한참동안 넋두리하고 있던 그때 어디에선가 비명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남성은 소스라치게 놀라 주위를 둘러봤지만 주변에 사람은 존재하지 않았다.


인사이트Primer Impacto


소리의 근원을 찾아 다시 한 번 귀를 기울이던 남성은 아내의 무덤을 황급히 파기 시작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의사의 오진으로 산 채로 매장됐다 구조된 10대 임신부가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사건을 재조명했다.


남미 온두라스 라엔트라다(La Entrada)에 거주하던 소녀 네이시 페레즈(Neysi Perez, 16·여)는 막 3개월차에 접어든 임신부였다.


네이시는 늦은밤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에서 깨어났다가 '심장 발작'을 일으키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인사이트Primer Impacto


당시 가족들은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진 네이시를 곧바로 병원에 데려갔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네이시는 의사에게 사망선고를 받고 말았다.


남편 루디 곤잘레스(Rudy Gonzales)는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아내와 배 속 아기의 죽음에 깊은 상실감을 느꼈다.


그는 아직 결혼식을 치르지 못한 꽃다운 아내를 위해 웨딩드레스를 입혀 장례를 치렀다.


장례를 치른 다음날 루디는 아내가 너무 보고 싶은 마음에 무덤을 찾아갔다가 관속에서 들리는 희미한 비명소리에 화들짝 놀랐다.


인사이트Primer Impacto


혹시나 하는 마음에 콘크리트로 뒤덮인 무덤을 부숴 아내를 구해냈다. 하지만 이미 극도의 공포심에 사로잡힌 아내는 끝내 병원에서 숨을 거두고 말았다.


무덤에서 꺼내진 아내의 손을 본 루디는 그자리에 주저앉아 오열했다. 아내가 살기 위해 필사적으로 관을 두드렸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루디는 "아내가 어두컴컴한 관 속에서 눈을 떴을 때 얼마나 무서웠을지 가늠도 할 수 없다"며 "아내는 분명 살아 숨쉬고 있었고, 살려달라고 울부짖고 있었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사촌인 캐롤리나 페레즈(Carolina Perez) 또한 "관뚜껑을 손톱으로 얼마나 긁었는지 손끝이 상처로 가득했다"며 "의사의 성급한 판단이 두 생명을 죽음으로 몰아갔다"고 분노하며 슬픔을 드러냈다.


김나영 기자 n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