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매니저 탐내는 연예인 많다"···불안해 '보디가드'(?)까지 자처한 이영자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개그우먼 이영자가 매니저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지난 9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최근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개그우먼 이영자와 그녀의 매니저 송선호 씨가 출연했다.


이날 이영자는 "매니저를 아들이라고 생각하며 보살피고 있다"라고 밝히며 격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송선호 씨도 "지금 입고 있는 옷도 풀 세트로 이영자가 사줬다"며 이영자의 매니저 사랑을 증명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는 "사실 요즘 내 매니저가 잘 나간다. 그래서 매니저가 어디 갈까 봐"라며 옷을 사준 이유의 실체를 밝혔다.


이와 함께 그녀는 "요즘 연예인들이 우리 매니저를 스카우트하려고 '입질'을 시도한다. 이 친구가 홍진경 씨 스케줄을 나간 적이 있는데 그때 홍진경 씨가 '30만원 더 얹어주겠다'며 스카우트를 시도했다"고 밝혀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송선호 씨는 자신을 향한 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요즘 사람들이 종종 알아보는 경우가 있다. 사인을 요청하는 분들도 있는데 해드리진 않는다"며 수줍게 밝혔다.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개그우먼 이영자는 매니저 송선호 씨와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