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큰 누나' 노사연 "푸드 파이터와 40인분 먹은 적 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프로먹방러'로 소문난 가수 노사연이 한번에 '40인분'까지 먹어본 적 있다는 말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에는 개그맨 김준현과 가수 노사연이 출연해 자신들의 '먹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얼마 전 멕시코로 SBS '정글의 법칙' 현지 촬영을 다녀왔다는 김준현은 불가피하게 체중 감량을 할뻔했지만 "비행기에서 이미 기내식으로 원래 몸무게를 되찾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한편 동상이몽 출연 이후 김준현의 뒤를 잇는 '먹방 요정'으로 떠오른 노사연. 이날 김숙은 "노사연 씨는 양껏 먹어본 적이 없다"는 의외의 사실을 밝혔다.


이에 노사연은 "다 먹지 않고 습관처럼 늘 한 숟갈 전에 식사를 마친다"며 자신만의 먹방 철학이 있다고 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최고로 많은 양을 먹어 본 것을 어느 정도냐"고 물었고 잠시 고민하던 노사연은 "7명이 40인분까지 먹었다"고 대답해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누구와 식사를 했길래 40인분을 먹었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노사연은 "7인의 '푸드 파이터'와 식사를 했다"며 한 사람당 6인분의 양을 먹을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푸드 파이터와 자리를 나란히 할 정도로 잘 먹는 노사연에게 '밥 잘 먹는 입 큰 누나'라는 별명이 붙었다.


40인분을 먹었다는 노사연의 말에 의욕이 생긴 김준현은 "집에서 고기를 6시간 동안 구워먹었다"고 대답해 또 한번 놀라움을 안겼다.


김준현은 "동네 정육점에 있는 살치살을 싹쓸이 해 구워먹었다"고 말했고 고기를 특히 좋아하는 노사연은 그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했다.


인사이트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Naver TV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