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야 캣잎을 내놔라" 얼굴로 감정 표현하는 '표정 부자' 냥냥이

인사이트Instagram 'izzyandthefluff'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시크하고 도도하다는 편견을 깬 표정 부자 고양이 한 마리가 시선을 끌었다.


최근 동물 전문 매체 캣츠마이라이프는 좋고 싫음을 표정으로 나타내는 고양이 이지(Izzy)를 소개했다.


네덜란드 출신 조앤 스미크(Joanne Smienk)는 귀여운 반려묘 두 마리를 키우고 있다.


인사이트반려묘 이지와 조 / Instagram 'izzyandthefluff'


조앤의 반려묘 이지와 조(Joe)는 SNS에서 고양이 스타로 유명한데, 녀석들의 하크 모양 털 때문이다. 


가슴에 하트 모양으로 털이 나 있는 조의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퍼지면서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조를 보러온 사람들의 시선을 한 번에 강탈한 녀석이 있었다.


바로 또 다른 반려묘 이지이다. 이지는 좋고 싫음이 확실한 표정 때문에 '표정 부자'라는 별명이 붙여지면서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조앤은 "이지가 좋아하는 통조림 캔과 캣잎 봉지를 열 때면 한걸음에 달려와 헤벌쭉 웃고 있는 표정을 하고 있다"라고 녀석을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zzyandthefluff'


이어 그녀는 "이지가 싫어하는 목욕을 하거나 동물병원에 갈 때면 화난 표정을 보이며 정색한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그 밖에도 이지는 집에 처음 보는 손님이 올 때면 호기심 가득한 동그란 눈으로 궁금하다는 듯한 표정을 짓는다. 또 친구 조와 싸울 때면 험악한 인상을 지어낸다.


조앤은 다양한 표정을 가진 이지의 모습이 귀여워 SNS에 고양이의 표정을 게재하고 있으며 29만6천 여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아래 표정 부자로 소개된 이지의 얼굴을 감상해 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zzyandthefluff'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