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초' 김정은에게 금연 권유했더니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졌다"

인사이트KCN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5일 평양에서 열린 한국 특사단 만찬 자리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금연'을 권유했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매체 아사히 신문은 지난 8일 복수의 남북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특사단은 (만찬 자리에서) 김 위원장을 자극하는 발언을 하지 않기로 했지만 정 실장이 김 위원장에게 '담배는 몸에 좋지 않으니 끊으시는 게 어떠냐'고 권유했다"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골초'로 유명하다.


인사이트KCNA


김 위원장이 병원, 유치원 등을 시찰할 때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담긴 영상은 북한 관영·선전 매체를 통해 여러 번 나온 바 있다.


정 실장은 그런 김 위원장에게 '금연'을 권유했고, 정 실장의 이 같은 발언에 당시 동석했던 김영철 당 부위원장 등의 표정이 일순간 굳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을 자극하는 발언을 하지 않기로 사전에 협의를 했는데 금연을 권하는 정 실장의 발언에 분위기가 싸해진 것이다.


또한 북한에서는 신격화된 수령에 대해 조언 또는 훈계하는 것이 '최고 존엄 모독'으로 간주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냉각됐던 분위기는 다행히도 곧 풀렸다.


인사이트대한민국 청와대


부인 리설주가 "늘 담배를 끊으면 좋겠다고 부탁하지만 들어주지 않는다"며 손뼉을 치며 좋아했고, 이에 김 위원장도 웃음으로 화답한 것이다.


앞서 리설주는 특사단 만찬에서 김 위원장을 "제 남편"이라고 호칭한 사실이 알려져 세간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북한에서는 통상 최고 지도자인 김 위원장을 '원수님'이라고 부른다.


인사이트조선중앙TV


이와 관련해 아사히 신문은 "북한의 최고 지도자는 신격화돼 있기 때문에 부부간의 개인적인 대화가 외부에 새나가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며 "이날 정의용 실장의 발언도 예고된 것이 아니었고, 부인 리설주의 발언도 즉흥적인 것이었다"고 평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는 한국 특사단 만찬 자리에 동석하고, 북·중 정상회담에 동행하는 등 '퍼스트 레이디'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는 김정은이 리설주를 앞세워 새로운 리더십을 과시하고 대외적으로 다른 국가와 다름없는 '정상 국가' 면모를 강조하려는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