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의 소녀를 '성추행'한 범인의 손가락에는 '테이프'가 붙어 있었다

인사이트Shin Min Daily News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경찰의 추적을 피하고자 손가락에 '테이프'를 붙이고 성추행을 저지른 남성이 경찰에 꼬리를 붙잡혔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아시아원은 싱가포르의 한 남성 간호사가 6건의 성추행 건으로 징역 3년 형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지난 2주간 오전 6~7시 사이 버스 정류장 등에서 6명의 여학생을 성추행했다.


인사이트Shin Min Daily News


아침 시간을 노린 것은 학생들이 일단 등교하고 나면 부모에게 성추행 사실을 말할 기회가 거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남성은 주로 홀로 있는 여학생에게 접근해 말을 거는 척하면서 가슴을 움켜쥐거나 신체를 강제로 만지는 등 추행을 일삼았다.


사건이 밝혀진 것은 성추행 피해자 중 한 명이 사건 직후 학교가 아닌 집으로 돌아가 어머니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였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시 조사에 착수했고 피해자들의 진술과 CCTV 영상을 근거로 남성을 체포했다.


인사이트Shin Min Daily News


경찰 조사에 따르면 6명의 피해자 중 3명은 1시간이 넘도록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으며, 그중 가장 어린 피해자의 나이는 10살인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의 사건을 맡은 판사는 그가 치밀한 사전 계획을 통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죄질이 상당히 나쁘다며 그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판사는 "범인은 CCTV에 노출되지 않는 곳에 자신의 오토바이를 주차하고 허름한 옷과 안경으로 신분을 숨겼으며, 손가락에 테이프를 붙여 증거를 남기지 않으려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남성에게 인정된 6건의 성추행 외에도 8건의 성추행 혐의가 추가로 제기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