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난아기였는데"…의젓한 어린이 돼 마지막 인사한 서언·서준이

인사이트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따랑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슈퍼맨이 돌아왔다' 서언이와 서준이가 5년 동안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하차하는 이휘재와 서언·서준 쌍둥이의 마지막이 그려졌다.


아빠 이휘재는 먼저 "오늘 아빠가 너희들을 48시간 동안 보는 도전의 마지막 날"이라고 아이들에게 설명했다. 쌍둥이들은 굳은 표정으로 아빠의 설명을 조용히 들었다. 


인사이트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어 쌍둥이는 돌사진 촬영을 했던 스튜디오에 방문해 과거와 같은 콘셉트로 리마인드 촬영을 하며 그동안의 추억들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울기만 하던 아기 때와 달리 한층 의젓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는 쌍둥이의 모습은 현장에 있던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마주치기만 하면 뽀뽀를 하고, 어딜 가든 둘이 꼭 붙어 다닌 쌍둥이는 어느덧 쑥스러워 뽀뽀도 하지 않는 어린이가 됐다.


이휘재와 그의 쌍둥이 아들인 서언·서준은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파일럿으로 첫 방송되던 때부터 5년간 동고동락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중간에 많은 게스트들이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오갔지만, 이휘재와 쌍둥이 삼부자는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며 프로그램의 색깔을 다져왔다.


인사이트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들의 성장만큼이나 이휘재도 지난 5년간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더욱 훈훈함을 안겼다.


아이들이 아파서 칭얼대자 눈물부터 쏟았던 초보 아빠는 이제 능숙하게 아이들을 리드하고, 훈육하고, 컨트롤하는 육아 달인으로 변모했다.


이휘재는 아이들이 쓴 "아빠 사랑해요" 편지를 받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쌍둥이 가족은 마지막 인사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쌍둥이들은 "사랑합니다. 안녕히 계세요"라고 작별인사를 전했다.


돌아보면 모든 순간이 감동이었던 서언이와 서준이. 성장하는 모습을 함께 지켜봤던 만큼 쌍둥이 가족에게도, 시청자들에게도 뭉클하고 애틋한 작별이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