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서 게임하다 홍진영 칭찬에 기분 너무 좋아 '황니 만개'한 유병재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가 홍진영으로부터 칭찬을 듣고 좋아하며 황니를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매니저와 함께 홍진영과 홍진영 매니저를 만나 게임을 하는 유병재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명재는 게임을 할 때는 잘 말하다가도 유독 홍진영과 이야기를 주고 받을 때면 얼어 붙는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인 게임에 나선 두 사람. 홍진영은 게임하는 내내 쉴틈도 없이 혼자 말하며 게임에 집중했고 유병재는 그런 홍진영이 한없이 어색하고 불편하기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홍진영은 게임하는 내내 기분이 좋았는지 흥얼거리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유재병은 신기하다는 듯이 홍진영을 바라봤다.


게임은 중반으로 흐르며 조금씩 치열해지기 시작했고 유병재와 홍진영이 있는 PC방에는 어느새 긴장감으로 가득했다.


한참 게임에 몰입하던 유병재는 급기야 방언이 터지고 말았고 홍진영과 유병재는 어색했던 것도 잠시 서로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며 게임을 했다.


그러다 유병재가 실수로 그만 홍진영을 죽여버렸고 그렇게 게임은 끝났다. 홍진영은 "그래도 병재, 1세이브 좋았어"라며 "굿이야. 개꿀"이라고 칭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생각지도 못한 홍진영의 칭찬에 유병재는 어쩔 줄 몰라하며 황니를 드러내 웃어보였고 두 사람은 게임을 통해 조금씩 서로에 대해 알아가게 됐다.


이후 유병재 매니저는 "진영 누나 보고 있으면 행복하다"며 칭찬했고, 유병재 역시 "맞다. 모든 사람에게 행복 바이러스인데 행복 바이러스도 바이러스다"고 말했다.


한참 이를 지켜보고 있던 전현무는 "홍진영 씨가 밝은 건 원래 알지 않냐"며 "홍진영 씨도 유병재를 대할 때 낯가리는 거 같다. 하이파이브도 조심스럽게 한다"고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유병재는 또 "홍진영 누나는 나랑 안 맞아, 진짜 안 맞아. 영 안 맞아"라고 홍진영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Naver TV '전지적 참견 시점'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