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랑 너무 자고 싶어"…조이에게 작업 멘트 날리는 '유혹자' 우도환

인사이트MBC '위대한 유혹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술에 취한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이 연인 조이에게 같이 자고 싶다며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7일 MBC '위대한 유혹자' 제작진은 은태희(조이)와 단둘이 철길 데이트에 나섰다가 술에 취해 진심을 고백하는 권시현(우도환) 모습이 담긴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두 사람은 셀카를 찍으며 단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가지는 등 서로를 향한 마음을 키웠다.


시간이 지나 같이 식당에서 저녁을 먹게 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술에 취하게 됐고 같이 자야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위대한 유혹자'


술에 취한 권시현은 여자친구 은태희와 함께 자야한다는 사실에 당황하며 바닥을 기었고 이를 본 은태희는 "너, 나랑 자는게 싫으냐?"고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은태희는 권시현에게 "야, 안 잡아먹어"라며 "손 끝 하나 안대"라고 선을 그었고 권시현은 그런 은태희를 빤하게 바라볼 뿐이었다.


권시현은 무언가 결심이라도 한 듯 은태희에게 "나, 너랑 너무 자고 싶어"라고 생각지도 못한 작업 멘트를 날려 안방극장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과연 데이트를 떠난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는 오는 9일 방송되는 MBC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위대한 유혹자'


한편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 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것인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 게임을 그린 위태롭고 아름다운 유혹 로맨스 드라마다.


우도환은 극중에서 JK그룹의 상속자이지만 친자확인 결과 그룹의 진짜 아들이 이니어서 아버지에게 버림 받은 재벌 3세 권시현 역을 맡았다.


상대 역인 레드벨벳 조이는 명정 재단 장학생이자 외모면 외모, 공부면 공부 뭐하나 빠지는 것 없는 걸크러쉬 매력의 철벽녀 은태희 역을 열연 중이다.


우도환과 조이의 꽁냥꽁냥 케미가 돋보이는 '위대한 유혹자'는 프랑스 소설 '위험한 관계'를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매회 높은 화제성으로 사랑 받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