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숙소 욕실서 '몰카' 나와 '한국 여성' 알몸 찍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프랑스 파리에서 몰카를 설치해 여대생들을 촬영한 혐의로 60대 남성이 체포됐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르푸앙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파리 경찰은 지난 4일 파리 14구에 거주하는 60세 프랑스인 남성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남성은 자신의 아파트 일부를 빌려주며 숙박업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파트의 일부를 빌려주고 욕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샤워장면 등을 몰래 녹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피해 여성들은 주로 외국의 대학생들로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8명에 이른다.


여성들의 국적은 러시아, 콜롬비아 그리고 한국 여성도 있는 것으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체포된 남성은 유럽연합(EU)의 대학생 교류 제도인 에라스무스 프로그램의 혜택으로 파리에 온 외국 여대생들을 범행 목표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범행은 아파트를 빌려 살던 한 여성이 우연히 집주인이 컴퓨터 영상에 자신과 함께 아파트에 살던 친구가 찍힌 것을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


여성들은 남성이 외출한 틈을 타 컴퓨터를 뒤져 몰래 촬영한 영상과 욕실 등지에 숨겨져 있던 카메라도 찾아냈다.


현지 경찰은 남성의 여죄를 캐고 있다.


르푸앵과 르피가로 등 프랑스 현지 언론들은 당초 가해 남성이 글로벌 숙박 공유 플랫폼인 어에비앤비를 통해 여성들에게 아파트를 빌려줬다고 보도했다.


이후 에어비앤비 측은 "프랑스 경찰을 통해 해당 집 주인이 에어비앤비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확인받았다"며 언론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