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을 든 남자가 나타난 뒤 마을 강아지들이 하나둘 사라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Y'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다른 사람의 반려견을 총으로 쏜 후 차로 깔아뭉개 죽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6일 저녁 8시 55분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참혹한 죽음을 맞은 한 반려견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아직은 쌀쌀하던 3월의 어느 아침, 부산에 사는 재철씨는 평소처럼 반려견 '쎄쎄'를 데리고 마을 농로를 따라 산책을 했다.


쎄쎄는 재철씨보다 한참 앞서 뛰어가다 갈림길에 다다르자 주인을 기다리기 위해 멈춰 섰다.


인사이트 SBS '궁금한 이야기Y'


그런데 그 순간 난데없이 커다란 굉음이 재철씨의 귓가를 때렸다.


곧이어 낯선 차 한 대가 나타났다. 차는 같은 자리를 앞뒤로 왔다 갔다 하는 등 수상쩍은 모습을 보였다.


이상한 생각이 들어 차로 다가간 재철씨는 끔찍한 광경을 목격했다. 쎄쎄가 차 바퀴 아래에 깔려 있었던 것이다.


소스라치게 놀란 재철씨는 소리를 지르며 차를 쫓아갔지만 추격에 실패했다.


쎄쎄 역시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놀라운 점은 쎄쎄를 살펴보던 의사가 목과 머리 등에서 두 발의 총알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갑자기 울렸던 굉음의 정체는 총소리였다. 그리고 당시 현장에는 재철 씨와 쎄쎄, 차주밖에 없었다.


신고를 받고 곧바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김해에서 한 남자를 긴급 체포했다.


체포된 용의자는 김해지역에서 유해동물을 포획하는 일을 하는 40년 경력의 포수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재철씨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고 한다. 그런데 마을 주민들은 이 용의자의 차가 약 두 달 전부터 동네에 자주 보였다고 증언했다.


그리고 그 시기와 맞물려 마을의 강아지들이 하나둘 사라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용의자가 총기 사용을 허가받은 지역은 김해로 한정돼 있었다. 총기를 소지한 채 김해를 벗어나는 순간 불법을 저지르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는 왜 한 시간이나 떨어진 부산까지 와서 강아지를 죽인 것일까?


참혹하게 죽임을 당한 강아지와 순식간에 가족을 잃은 재철씨의 이야기는 오늘 밤 '궁금한 이야기Y'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